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Steve Jobs 10주기를 기리며 - Celebrating Steve

消息 소식 : NEWS/- 애플 Apple

by KMUG 케이머그 kmug 2021. 10. 6. 21:19

본문

Steve Jobs 10주기를 기리며 - Celebrating Steve

Apple 사에서 스티브 잡스가 사망한 지 10년째 되는 날을 기념하여 자사의 웹사이트에 기념 영상과 사진, 유가족이 쓴 글을 올려 스티브 잡스를 기념하고 있습니다. 현재의 애플을 이끌고 있는 팀쿡 CEO도 기념 영상을 공유(https://t.co/x2IUnlO7ta)하며 잡스를 길이고 있습니다. 지금은 원래의 제품 소개 웹사이트로 돌려져 있어서 그 기록을 대신하여 글을 남깁니다.

그리고, 잡스의 사망 이후 개설된 웹사이트(https://www.apple.com/stevejobs/)에는 그를 길이는 글이 아직도 등록되어 많은 이들의 추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 아래 공식 추도문 -

 

Steve Jobs 유가족의 성명

지난 10년은 애도와 치유의 과정이 함께했던 시간입니다. 저희에게는 상실감만큼이나 감사의 마음이 깊어지는 시기였죠.

저희 가족은 마음의 위안을 찾기 위해 각자 저마다의 길을 걸었습니다. 하지만 저희는 결국 Steve에 대한 사랑과 그의 가르침이 공존하는 아름다운 곳에서 하나가 되었습니다.

Steve는 우리에게 많은 것을 남겼지만, 그중에서도 그의 가르침의 영향이 아직 생생하게 살아 있음을 느낍니다. 그는 우리에게 언제나 세상의 아름다움을 받아들이고, 새로운 아이디어에 호기심을 가지고, 눈앞에 보이는 것 저 너머에 주목하고, 무엇보다 언제나 초심을 유지하고 겸손할 것을 가르쳐줬습니다.

저희는 여전히 많은 것을 그의 눈으로 봅니다. 하지만 그는 또 한편으로는 각자 자신만의 관점으로 세상을 볼 것을 가르쳤죠.

그는 우리에게 삶을 위한 도구를 남긴 셈이고 그 도구는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저희에게 가장 큰 위안이 되는 것 중에 하나는 Steve를 떠올릴 때 아름다움이 연상된다는 점입니다. 나무가 우거진 언덕, 잘 만들어진 오브제처럼 아름다운 것들은 저희에게 그의 영혼을 상기시켜줍니다. 그는 병마로 고통을 겪는 중에도 존재의 아름다움에 대한 믿음을 한시도 잃지 않았습니다.

저희의 마음속 아픔을 달래기에는 기억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저희는 그가 가슴 깊이 그립습니다. 그를 남편 그리고 아버지로 둘 수 있었다는 건 축복이었습니다.

 

 

Statement from the Jobs family

For a decade now, mourning and healing have gone together. Our gratitude has become as great as our loss.

Each of us has found his or her own path to consolation, but we have come together in a beautiful place of love for Steve, and for what he taught us.

For all of Steve's gifts, it was his power as a teacher that has endured. He taught us to be open to the beauty of the world, to be curious around new ideas, to see around the next corner, and most of all to stay humble in our own beginner's mind.

There are many things we still see through his eyes, but he also taught to look for ourselves. He gave us equipment for living, and it has served us well.

One of our greatest sources of consolation has been our association of Steve with beauty. The sight of something beautiful — a wooded hillside, a well‑made object — recalls his spirit to us. Even in his years of suffering, he never lost his faith in the beauty of existence.

Memory is inadequate for what is in our hearts: we miss him profoundly. We were blessed to have him as husband and father.

 

 

첨부 : webarchive

apple_steve_jobs_10th.webarchive.zip
6.10MB


팀쿡 트윗 : https://t.co/x2IUnlO7ta
추도글 : https://www.apple.com/stevejobs/
사진 모음 : https://kmug.com/pages/stevejobs

 

 

KMUG 애플에 대한 모든 것. 케이머그
知識記錄 김영권
https://kmug.com

 

KMUG 케이머그

애플에 대한 모든 것 知識記錄 KMUG.COM 케이머그닷컴

kmug.com

 

 

반응형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